Li-배터리 제조를 위한 Oerlikon Leybold Vacuum 펌프 건조 전극

진공은 에너지 효율성을 돕습니다. 리튬 이온 배터리를 제조하는 유명 한국 그룹이 Oerlikon Leybold Vacuum과 진공 시스템 공급 계약을 체결하였습니다.

회사는 여러 제품군을 마련할 것입니다. 전극 건조를 위한 시스템 인도는 2016년 여름에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건조 압축 스크류 진공 펌프 DRYVAC DV 450C와 성능이 입증된 루츠 RUVAC WH2500을 조합한 시스템으로 고객은 제품군을 최적화할 것입니다. 계약을 수주한 결정적인 요소는 저렴한 운영 비용과 서비스를 갖춘 우수한 프로세스 역량에 있었습니다. "또한 고객과의 원활한 양방향 소통, 영업 및 응용 지원을 통해 저희의 노력을 보여주었습니다.” Leybold Vacuum Korea의 영업 대표 HY Moon은 이렇게 설명하였습니다.

배터리 셀 제조 분야에서 진공 기술은 여러 생산 단계에 이용되며 생산 효율성에 매우 중요합니다. 전체 수명주기에서 배터리는 높은 품질을 유지해야 하므로, 특정 건조 가공 등에서 고품질 배터리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고성능 진공 시스템이 필요합니다. 특히 전기 차량의 Li 셀에서 용량 저장 능력과 경량성, 안전성에 대한 요구가 높아짐에 따라 이러한 품질 조건은 점차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전극 건조와 별개로 진공 지원 제조 단계는 셀 조립 및 누출 감지 테스트로 구성됩니다.

퀼른의 진공 개척기업인 Leybold Vacuum은 올해 이 분야의 사업 거래 증가를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번 주문을 통해 저희는 빠르게 성장하는 매력적인 현대 전기 이동성 에너지 저장 분야에 확실한 자리를 잡았습니다.” Oerlikon Leybold Vacuum의 CEO, Dr. Martin Füllenbach는 이와 같이 설명하였습니다. 올해 사업 잠재성은 특히 리튬 이온 배터리가 향후 3년간 상당한 성장이 예측됨에 따라 긍정적인 면이 제시되었습니다.

수준 높고 광범위한 프로세스 및 응용 지식을 갖춘 Oerlikon Leybold Vacuum은 생산 컨셉의 개선에 기여할 것이며 더 큰 충전 사이클 범위와 낮은 생산 비용을 통해 대량 시장용 리튬 이온 배터리의 매력을 더 높일 것입니다.